최강 동안 아이 엄마가 나타나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네요.

지난 1일 방송된 KBS '안녕하세요'에는 초등학생에게도

무시당하는 초절정 동안 23세 아이 엄마가 출연했습니다.

 

안녕하세요 23세 동안엄마 김미란 초등학생 외모 최강동안

 

인천에서 온 23살 김미란 씨는 사람들이 자신을

"초등학생이나 중학교 1, 2학년 정도로 본다"며 답답해했습니다.

MC들은 "진짜 그렇게 보인다"며

다른 사람들 반응에 동감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런 의심 때문에 항상 주민등록증을

들고 다닌다는 김 씨는 초등학생에게도

무시를 당한다며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신동엽 씨는 그런 시비가 붙으면

"조용히 담배를 꺼내서 물라"는 해결책을

제시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김 씨는 어린 아들이 나중에 커서

학교에 가게 됐을 때가 제일 걱정된다며

주변 사람들의 오해를 우려했습니다.

"집을 잘 못 나가겠다"고 밝힌 김 씨에게

정찬우 씨는 "당당해져야 한다.

자신감 있게 할 말 하면서 더 당당하게

다녀라"고 응원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