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음식을 뺏어 먹는 이기적인

여자친구 때문에 고민인 남자친구가 나왔습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안녕하세요'에서는

배려가 없는 여자친구 때문에 고민인

남자친구가 출연했습니다.


안녕하세요 이기적인 대식가 여자친구

 

그는 "여자친구가 성인 3~4명이 먹을만한 메뉴를

한 번에 시키고, 내 메뉴 선택권까지 뺏는다.

내 음식은 뺏어 먹고 자기 건 못 먹게 한다"고

고민을 토로했습니다.

남자친구는 "먹는 비용만 한 달에 70~80만 원 정도 나간다.

남자라는 이유로 데이트 때도 여자친구 집까지 데리러

가거나 데려다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런 태도를 고칠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 여자친구는

"26년 동안 이렇게 살아와서 쉽게 고치긴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여자친구는 같은 이유로 전 남자친구와도 헤어졌다며

"정말 사랑하고 좋아하면 이런 내 모습도 이해해주지 않겠냐"고 말했습니다.

 

 

배우 최태준 씨는 여자친구에게

"열 번 식사 기회 중에 한 번에서 두 번 정도

양보할 생각은 없냐"고 물었다가

"사실 없다"는 대답을 듣고 분노했습니다.

이 사연은 200명 방청객 가운데 162명이

고민이라고 투표해 1승을 올렸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