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민수 씨가 아내인 강주은 씨에게

용돈을 받게 된 이유가 공개됐습니다.

29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연예계 굿 와이프를 주제로 스타들의 특별한

내조법에 대해 다뤘습니다.


 

최민수, 강주은 부부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박영진 작가는 출연진들에게 "최민수가 아는 분들도 많고

후배도 많이 챙기시다보니까 술 사주고 빌려준 돈만

얼만 줄 아냐?"고 물었습니다.

 

 

이어 박영진 씨는 "무려 40억 원"이라고 밝혔고,

출연진들은 놀란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또 "그래서 강주은 씨가 가만히 있었겠습니까?

그때부터 '돈 관리는 내가 할게. 용돈 받아 써'

이렇게 하셨다더라"고 덧붙였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