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야구장에 응원 온 배우 박보영 씨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 경기가 열렸습니다.

 

잠실야구장 박보영 한화 팬 응원

 

박보영 씨는 한화를 응원하기 위해

이날 경기를 찾았다가 중계 화면에 잡혔습니다.

마스크로 얼굴을 살짝 가린 박보영 씨는

주황색 막대풍선을 두드리며 열심히 응원 중이었습니다.

 

박보영 씨는 한화 이글스 열성 팬으로 유명합니다.

그는 네이버V앱 생방송에서 "야구에 빠져가지고...

원래도 좋아했는데... 야구에 빠지면 나갈 길이 없다.

홈경기 직관하러 대전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박 씨는 "한화 화이팅!"을 외치기도 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