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방송인 김구라 씨가 탁재훈 씨에게 혼난 사연이 공개됐네요.

지난 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500회

특집 게스트로 김희철, 이수근, 우승민, 유세윤 씨가 출연했습니다.

이수근 씨는 과거 KBS 예능프로그램에 김구라, 탁재훈 씨와

함께 출연했던 일화를 털어놨습니다.


 

그는 "촬영 당시 화생방 훈련을 하는 게 있었다.

제일 큰 형인 탁재훈 씨가 '우리가 이 나이 먹고 왜 가스실 들어가냐'며

거부하자 김구라 씨도 동의했다가 배신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수근 씨는 분노한 탁재훈 씨가 출연자들을 전원 집합시킨 자리에서

보인 김구라 씨 모습을 그대로 재연했습니다.

그는 시선을 피하며 두 손을 공손히 모은 채로 옹알거리는 김구라 씨

성대모사로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그런 적 없다며 부인하던

김구라 씨는 이수근 씨의 재연에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 씨는 85년생 여성과 교제하는

꿈을 접었다고 말했다가 우승민 씨가

"내가 좀 아는 것이 있다"고 한 말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