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대학 학격 소식에 눈물을 보인 김용만 씨 ..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서는

호주 시드니 여행에 나선 멤버들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버스를 타고 와이너리로 향하던 김용만 씨는

휴대폰을 보다가 갑자기 흐느끼기 시작했습니다.

김용만 씨 모습에 놀란 안정환 씨가

"형님 왜 그러세요?"라고 묻자 김용만 씨는

"좋은 일이다"라며 안심시켰습니다.

 

 

이후 놀란 마음을 진정시키고

아내와 통화에 나선 김용만 씨는

"도현이 합격했어? 오 마이 갓...

나도 여기서 보다가 방금 울음 터졌다"라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전화를 바꿔 받은 아들에게 김용만 씨는

"아들! 너무너무 축하하고 사랑한다.

방금 아빠 울음 빵 터졌다. 엄청 울었다.

그리고 진짜 수고했고, 정말 열심히

했고 잘 안 되는 거 노력했던 거 아빠가

다 안다"라며 아들을 격려했습니다.

 

 

이후 숙소에 도착한 김용만 씨는

게스트로 출연한 이경규 씨에게

"사실 아까 차에서 울음이 한 번 터졌다.

(아들이) 별 기대 안 하고 재수도 생각했었는데,

아까 문자가 왔는데 합격했다고 하더라.

갑자기 눈물이 빵 터졌다"라며

"나도 모르게 아들 걱정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습니다.

 

 

이경규 씨는

"자식이 잘되는 게 제일 좋다"라며

김용만 씨 마음에 공감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