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매있고 독특한 고모부 에피소드

공개한 개그우먼 김신영 씨 ..

 

라디오스타 김신영 고모부 일화

 

MBC '라디오 스타'에서 김신영 씨는

고모부에 관해 "세상 편한 분이다.

취업 준비를 42년 동안 하고 계신다"고

묘사했습니다.

  

 

김 씨 고모부는 약주를 좋아하며

담금주 만들기도 즐긴다고 알려졌습니다.

 

 

김신영 씨는

"고모부 어깨가 뭉친 적이 없다.

노(No) 스트레스!"라며

"풀피리로 즉흥연주도 하시고,

잔재주가 진짜 많으시다"라고

말했습니다.

 

 

김신영 씨 고모부는 전업주부였습니다.

 

 

김신영 씨는

"살림 진짜 깨끗하게 잘하신다"며

"살림하다가 본인 너무 힘들다.

그러면 여행가신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고모부가 풍물을

다루는 재능도 있다고 했습니다.

 

 

김 씨는 "고모가 돈을 벌어오시는데,

월급날 꽹과리를 치신다"며

"'돈이 들어온다! 띠딩딩딩띠딩딩'이러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고모가 너무 화나서 머리를 때리면

고모부는 '안 아프구나'라고 말해

고모도 화를 풀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신영 씨

고모부에 관한 일화는

큰 화제로 떠올랐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