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 열애에 대한 심경을 고백한 한혜진 씨 ..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한 씨는 열애 소감에 관해

"내 의사와는 전혀 상관없이 대중들에게 노출된 게

아직도 감당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한 씨는

후배 모델인 지현정(31) 씨와

대화를 나누며 속마음을

털어놨습니다.

 

 

지 씨는

열애설을 보도로 알았다며

"왜 말도 안 했냐, 서운하게"라고

말했습니다.

 

 

한 씨는

"엄청 스트레스"라며

"얼마 안 됐을 때 어떻게 될지 모르니까

친한 친구들한테 소개를 못 하고

어느 정도 만났을 때, 확신이 있을 때

소개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의사와 상관없이

노출되는 게 감당이 안 된다"며

"나는 그냥 모델이다.

아주 많이 노출되는 직업도

아니지 않으냐"고 말했습니다.

 

 

매체들은 여러 야구 관계자 말을 빌려

한혜진 씨와 차우찬(30·LG트윈스) 선수가

연인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날 한 씨 소속사

에스팀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최근 좋은 만남을 시작했다"며

열애를 인정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6.14 1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