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난 댄스 실력을 뽐낸 김옥빈 ..

방송에서 김옥빈 씨는 리한나

'Let me'에 맞춰 즉석댄스를 췄습니다.

 

 

개그맨 강호동 씨가

"나는 김옥빈이 춤추는 것을 봤다"며

"비욘세!"라고 했습니다.

 

 

그는 "깜짝 놀랐다"며

"조금 과장을 보태서 아시아의 리듬이 아냐"라며

김옥빈 씨를 추켜세웠습니다.

 

 

이후 스튜디오에서는

갑자기 'Let me'가 흘러나왔습니다.

부끄러워하던 김옥빈 씨는 리듬에

맞춰 춤을 선보였습니다.

 

 

출연진은 김옥빈 씨 춤실력에 감탄했습니다.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 씨는

"진짜 잘 춘다"고 했고, 가수 이상민 씨는

"스웩이 있다"고 칭찬했습니다.

 

 

과거 김옥빈 씨가 'Let me'에

맞춰 춤을 추는 영상이

유튜브에서 화제가 됐었습니다.

당시 김옥빈 씨는 '한국의 비욘세'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