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격투기 선수 권아솔(30)씨가 공식석상에서 최홍만(36)씨를 도발했는데요.

권아솔 씨는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로드FC 압구정점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30 IN CHINA' 출정식에 최홍만 씨와 함께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권아솔 씨는 "솔직히 이번에 홍만 형이 (상대 선수)

아오르꺼러 상대로 1라운에 질 것 같다. 솔직히 졌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최홍만 씨가) 격투기를 이용해서 돈벌이만 생각하는 것 같다.

서커스 매치라고 생각한다"며 "나 뿐만 아니라 모두 알고 있는 것 아닌가.

이제 운동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권아솔 씨가 "내가 이 자리에 맨 끝에 앉아 있는 것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

정 문제가 된다면 이 자리에서 붙었으면 좋겠다"며 최홍만 씨에게 글러브를 던졌다고 전했고

이에 최홍만 씨는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으며 기자회견장을 빠져나갔습니다.

그리고 권아솔 씨는 나가는 최홍만 씨를 향해 테이블을 엎으며 "붙어!"라고 소리를...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