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티비스타

라디오스타 서민정 거침없이 하이킥 결말

 

오랜만에 방송에 복귀한 서민정 씨가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로맨스 결말 언급네요 ..

 

 

지난 26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서민정(38) 씨는

"나중에 김병우 감독님이

'민정아, 난 '윤민'이었어'라고 하시더라"고

말했습니다.

 

 

'윤민'이란 극 중 이윤호(정일우 씨)와

서 선생(서민정 씨)이 이어지는 전개입니다.

 

 

시트콤 방영 당시 이민용(최민용 씨)과

이윤호 중 누가 서 선생과 이어질지를 두고

시청자들의 추측이 난무했습니다.

 

 

서민정 씨는

"러브라인 경쟁이 심해서 제가 이득을 봤다"며

"윤호 팬들이 옷을 사 오셔서 '촬영할 때 입어달라'고

하시고 이 소식을 들은 이 선생님 팬들이

또 옷을 사 오셔서 '입어달라'고 하셨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거침없이 하이킥'

영화화에 대한 뒷이야기도 전해졌습니다.

 

 

서민정 씨는

"그때 사실 영화 이야기가 나왔는데,

학생 윤호와 서 선생 사이에 못한

로맨스를 영화로 만들고 싶다고 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서민정 씨는 '거침없이 하이킥'이

끝난 직후 재미교포 치과의사와 결혼한 뒤

연예계 활동을 잠정 중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