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나는 옷을 손쉽고 빠르게 탈취하는 방법이 공개됐는데요.

지난 3일 집안 살림 정보 프로그램 TV조선 '살림9단의 만물상'에서는

경력 20년을 자랑하는 '세탁 전문가' 강지우 씨가 출연해

'비닐봉지 세탁법'을 소개했답니다.

강 씨는 이날 세탁소에서 받은 비닐봉지와 옷걸이를 이용해

삼겹살 냄새가 가득 밴 옷 탈취에 성공했답니다.

옷 냄새제거 팁과 겨울철 니트 정리법

 

방법은 간단하다. 세탁소 비닐 윗구멍을 크게 자른 뒤

옷걸이에 옷을 걸고 비닐을 씌워줍니다.

이어 비닐 속 옷 아래쪽에 드라이어를 넣어 1분 정도 열을

가해주면 냄새가 위로 빠져나갑니다.

 

 

옷 냄새를 맡은 MC 김원희 씨는

"삼겹살 냄새가 세탁소 냄새로 바뀌었다"고 말했답니다.

강 씨는 "옷에서 냄새가 나고 꿉꿉할 때

이 방법을 쓰면 보송보송하게 하루를 시작할 수 있다"고 조언했답니다.

 

 

또 이날 '만능 살림꾼'으로 출연한 강혜정 씨는

"니트를 접어두면 눌려서 보송한 느낌이 사라진다. 니트는 걸어서

보관해야 한다"며 니트 거는 방법을 공개했답니다.

 

 

먼저 니트를 반으로 접어주고 옷걸이의 목 부분을

니트 겨드랑이 사이에 넣는다.

몸통과 팔을 옷걸이 아래로 통과시켜 걸어주면 니트를

고정시키면서도 늘어나지 않게 보관할 수 있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