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포장마차 직원들도 놀라게 한 이상민 씨 ..

16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상민 씨는

정준영 씨와 함께 초저가 일본 여행을 떠났습니다.

 

 

두 사람은 포장마차에서

명란구이와 소혀 스테이크를 시켰습니다.

소혀 스테이크를 맛있게 먹는 정 씨를 보며

이 씨는 "고추냉이 좀 갈아줄까"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앞서 구입했던 생 고추냉이와

상어 가죽 미니 강판을 꺼냈다. 

포장마차 직원은 생 고추냉이를 보자

"씻어주겠다"고 했습니다.

 

 

직원들은 서로

"이거 와사비다", "대단하다"며

놀라워했습니다.

이 씨는 즉석에서 생 고추냉이를

갈기 시작했습니다.

이 씨 어머니는

"어찌 일본까지 가서 저런 짓을 할까"라며

웃었습니다.

 

 

이 씨와 정 씨는 스테이크에 고추냉이를

올려 먹은 뒤 맛에 감탄했습니다.

정 씨는 "일본 와서 먹은 것 중에 제일

맛있다"고 했습니다. 직원들도 신기한 듯

두 사람 주변을 기웃거렸습니다.

 

 

이 씨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독창적인 레시피를 선보여 관심을 끌었습니다.

주로 초저가 재료로 만드는 요리입니다.

그간 이 씨는 연어 머리 스테이크, 한우 라면,

오징어 입 버터구이 등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이상민 요리 레시피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