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전문가가 알려주는 '좋은 집 구하는 방법'이

SNS에서 주목 받고 있습니다.

이 내용은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지난 15일 방송됐습니다.

집을 구하려는 이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담아

방송 후에도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좋은 집 구하는 방법'은

부동산 전문가 박종복 씨가 조언했습니다.

박 씨는 이날 헨리의 '부동산 콘텐츠'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박종복 씨는 집을 잘 구하기 위한 팁을 이렇게 정리했습니다.

 

1. 내 예산을 솔직히 얘기하지 마라

(무조건 본인이 생각한 예산보다 낮게 얘기해라)

 

2. 결정은 혼자 하는 게 아닌 것처럼 굴어라

3. 부동산 방문 시 초보일 경우 부모님이나 어른과 동행해라

4. 주변 방을 많이 보고 온 척 해라

 

 

박종복 씨는 "집을 살펴볼 때는 마음에 들어도

절대 티를 내지 말고 싱크대와 세면대 배수관을 확인하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세면대에 물을 가득 받아 놓고 내려보라고 했습니다.

 

 

박 씨는 "보일러 작동, 누수, 곰팡이를

체크하고 왜 집이 나왔는지 물어봐라"고 전했습니다.

그는 "방이 나온 지 3개월 이상이면

(집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밖에도 일조량을 확인하고, 낮과 밤 둘 다 집을

방문해서 살펴봐야 한다고 했습니다.

 

 

전문가는 계약서만큼 중요한 게

'중개대상물확인서'라고 강조했습니다.

중개대상물확인서란 입주 전, 집·계약에

관한 세부사항을 공인중개사가 상세히

기재하는 서류입니다.

중개대상물확인서에는 집 내, 외부 시설

상태 파손 여부가 표시됩니다.

입주 전, 시설 가운데 '파손' 표시가 돼 있는

부분은 세입자 책임이 없습니다.

박종복 씨는 "계약할 때 꼼꼼히 확인 안 하면

집주인과 법적분쟁까지 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