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당시

문재인 대통령 일화를 방송에서

정봉주 전 국회의원이 공개했네요.

정 전 의원은 지난 23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서 고 노 전 대통령

서거 후 있던 일에 관해 말했습니다.

 

외부자들 정봉주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당시 문재인 대통령 일화

 

정 전 의원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 고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상주였습니다.

 

 

정 전 의원은

"서거 당시 유독 울지 않던 사람이 있었는데

문재인 대통령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마련된

분향소를 찾아온 당시 한나라당 지도부가

시민들 항의에 조문을 못 하게 되자

문 대통령은 한나라당 대표를

찾아가 사과를 했다고 알려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백종우 전 의원이 항의하는 일이 벌어지자

백 전 의원을 말리고 이 전 대통령에게

고개 숙여 사과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이후에 집에 가서 울었다더라.

그렇게 통곡을 하면서"라며

"김정숙 여사 표현을 따르면

'너무 울어서 저러다 죽겠다 싶어서

119에 신고했다. 사람 죽겠다'고

하더라"고 말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개인적으로 저는 무서운 분이라고 생각한다"며

"꽤 참을성이 깊지만, 결단력도 있는 분"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에 앞서 조화를 보냈습니다.

 

 

추모식에 직접 참석한 문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님, 당신이 그립다. 보고 싶다"며

"하지만 저는 앞으로 임기 동안 대통령님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다.

이제 당신을 온전히 국민께 돌려드린다"라고 말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