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을 반대했던 시부모님댁을 찾은 이파니 씨 ..

28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방송인 겸 모델 이파니 씨가 출연해 가족 이야기와

새로운 꿈에 도전하는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이날 이파니 씨 남편 서성민 씨는

"아이들이 더 크기 전에 부모님을 뵈어야

할 거 같다"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은 6년 전 결혼해 슬하에

아들과 딸을 두고 있습니다.

 

 

결혼 당시 서성민 씨 집에서는

이파니 씨가 싱글맘이라는 이유로 결혼을

반대했고 이후 6년간 교류를 끊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함께

시댁을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이파니 씨는 집 앞에 오자

안으로 들어가지 않고 밖에서 기다렸습니다.

이파니 씨는 남편에게 잘 다녀오라며

씩씩하게 말했지만, 서성민 씨가 시댁으로

들어가자 차 안에서 눈물을 훔쳤습니다.

 

 

이파니 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 자신이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라서

제가 남편한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줄 수 없다면, 저는 기다리고 옆에서

남편이 하고 싶은 대로 지켜봐 주는 게

더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남편 서성민 씨도

차마 집 안으로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1년 전부터 부모님과 겨우 연락하며

지냈지만 얼굴을 볼 용기를 내지

못한 것입니다.

 

 

두 사람은 시댁과의 갈등을 차근히

풀어가는데는 시간이 더 걸릴 거 같다며

아쉬운 발길을 돌렸습니다.

 

 

이날 이파니 씨는 새로운 꿈에

대해서도 공개했습니다.

이파니 씨는 현재 한 웹툰 제작회사에

작가로 소속돼 활동하고 있습니다.

 

 

어릴 적부터 만화를 좋아햇다는 이파니 씨는

"직업을 바꾸는 것도 괜찮을 거 같다"며

수준급 그림 실력을 선보였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