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에 대한 생각을 공개한 배우 박해진 ..

박해진 씨는 지난달 31일 JTBC '한끼줍쇼'에

게스트로 출연해 "저는 35살에는 장가갈

줄 알았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MC 강호동 씨가

"왜 그렇게 생각했냐.

그땐 여자친구 있었어?"라고 묻자

박 씨는 "네"라고 했습니다.

강호동 씨가

"아, 그랬어?"라고 살짝 놀라자

그는 "되게 예전에 (있었다)"고

말끝을 흐렸습니다.

 

 

강호동 씨가

"여자친구 있었을 때,

이 사람이랑 35살에 결혼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거냐"고 되묻자

박해진 씨는

"네. 그런데 지금은 마흔이 돼도

못할 거 같다"고 했습니다.

 

 

MC 이경규 씨는 두 사람 얘기를 듣다

"결혼하고 죽음은 미룰수록 좋아"라고

농담을 했습니다.

 

 

강호동 씨는

"그런 말을 어디서 듣고 오시는 거냐.

그런 못된 말들"이라고 해

웃음을 줬습니다.

 

 

배우 연정훈 씨도 게스트로 출연해

결혼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습니다.

 

 

연정훈 씨는

"배려심이 많고 부모님께 잘한다.

자기발전도 계속하고,

성격도 정말 시원시원하고 야무지다.

(아내의 모든점이) 다 마음에 든다"면서

아내 한가인 씨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관심을 모았습니다.

 

 

아내에게 서운한 점은 없냐는 질문을 받자

연정훈 씨는 "서운한 거라기보다는 너무 완벽하려는 게

있다 보니까, 저는 자유롭게 생활하는 편이라

(아내도) 좀 여유롭게 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했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