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씨가 함께 작품을 했던

선배 전도연, 김혜수 씨에 대해 말했습니다.

19일 KBS2TV '해피투게더3'에 김고은 씨가 출연했습니다.

엄현경 씨는 김고은 씨에게 "전도연, 김혜수 선배님...

다 대선배님이랑 (작품을) 했는데 괜찮았냐"고 물었습니다.


 

김고은 씨는 "지금은 도연 선배님과 밤 늦게도 

오늘 이런 일이 있었고요, 저런 일이 있었고요, 그런 이야기를 한다"고 했습니다.

MC들은 "두 사람이 정말 친한가 보다.

김혜수 씨와는 어떻게 지내냐"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김혜수 선배님 촬영장에도 자주 간다"고 답했습니다.

"윤여정 씨가 (극 중) 손녀딸로 김고은 씨를 강력 추천했더라"는 말에

그는 "정확히는 모르는데 은교 보신 뒤에

저에 대해 이야기하셨다고 하더라"며 부끄러워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 씨는 영화 '은교' 출연을 망설였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는 "('은교' 출연 제안을 받았다고 말하자)

아빠가 '안돼!'하고 방에 들어가셨다"고 했습니다.

 

 

김 씨는 "(아빠 반응이) 납득이 갔고 나도 무서웠다"고 했습니다.

그는 "20분 뒤 아빠가 나와서 '해도 좋을 것 같다'고 했다"며

"아빠가 '은교' 책을 읽었을 때 내가 떠올랐던 적이 있었다고 하시더라"고 말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