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I.O.I 멤버 최유정 양이

태도 논란에 휩싸이며 소속사가 해명에 나섰습니다.

20일 I.O.I 소속사 판타지오 측은

"스케줄이 빡빡해서 힘들었을 것. 미숙했던 점도 사실이고, 주의하겠다.

앞으로 더 노력하는 최유정이 되겠다"라고 사과했습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건강 정보 프로그램 '비타민'에

출연한 최유정 양은 녹화 도중 불성실한 태도로 도마에 올랐습니다.

최유정 양은 손톱을 다듬거나 멍하니 다른 곳을 쳐다보고,

다른 출연자 말은 듣지 않고 딴 짓을 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그가 방송에 집중하지 않는 모습이 담긴

캡처는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습니다.

 

 

일부 SNS 이용자들은 "데뷔한 지 얼마 지나지도 않은

신인이 보여줄 태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대선배들도 있는데 자세가 너무 불량한 것 아니냐"며

최유정 양 태도를 지적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