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받은 돈을 빼돌려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로 구속된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씨 부모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16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이희진 씨

부모를 직접 만나 인터뷰한 영상을 방송했습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이희진 부모님 인터뷰

 

제작진을 집 안으로 안내한 이희진 씨 어머니는

"저희 아이가 너무나 잘못한 건 맞다"며

"주식을 다루는 일은 목숨을 다루는 일이다.

주식하다 자살하는 사람 많다"며 하소연을 늘어놨습니다.

또 아들의 잘못은 인정하지만 왜곡되는 부분이 많다며

"아이가 죄 진만큼만 (벌)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객관적으로 봤을 때는 언론에서 (이희진을)

띄우고 그걸 어떻게 유지하려고 거짓말로 부풀려서 했던 것 같다"며

"그걸 생각하면 너무 가슴이 아프다. 걔 부가티 타지도 못했고요.

(희진이는) 왕소금이에요"라며 오열했습니다.

이희진 아버지는 "내가 알기로 딱 두 번 탔다"며

"허풍은 있어도 애가 거짓말은 안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희진 씨는 투자자들을 속여 약 220억 원을

모은 혐의와 허위 주식 정보로 주가를 올린 뒤 매각해

150억 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서울남부지법은 지난 16일 이희진 씨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재산·몰수 추징보전 신청을 지난달

27일 인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판결로 이 씨 소유의 부동산과 부가티,

람보르기니 등을 포함한 외제차 3대, 예금 등 총 312억 원

상당의 재산은 사실상 몰수됐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